[문학 > 한국소설] 연(緣)

저자 : 최은 | 출판사 : 낙산재 | 출간일 : 2010년 07월 01일 |

확대

ISBN : 2000000000021 | 파일형태 : EPUB

보유현황 :
0권 / 2권
가능여부 :
대출가능
예약자수 :
0명
SNS공유 :

본 상품은 실물 책이 아닌 eBook(전자책)으로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용가능한 단말기 안내
구매 및 대여하신 전자책은 여러가지 단말기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pc
  • iphone
  • ipad
  • GALAXY S
  • GALAXY TAB
대출하기

전자책 소개

책소개

저자소개

작가의 말 부족한 제 글을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처음 써본 글이라 많이 부족합니다.   사실 제 주변에선 슬픈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도 눈물 한 방울 안 흘리는 지독히도 감수성이 없는, 지극히도 현실적인 제가 사랑과 인연을 주제로 하는 로맨스 소설을 썼다는 사실에 어처구니없어 합니다. 디지털 작가상 시상식까지 오셨던 부모님도 제가 연(緣)이라는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쓴 줄 아시니 말 다했지요. 하하! 아마 그런 제가 썼으니 곳곳에 감성의 메마름이 남아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더욱 미흡한 글을 읽어주신 독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직도 이 글이 전자책으로 제작되었다는 사실이 믿기지가 않네요. 이 글은 실제 글을 쓰는데 걸린 시간은 한 달도 안 되지만, 기간 상으로는 4년이나 걸린 글입니다. 처음 이 글을 시작한건 2005년입니다. 태어나서 처음 집을 떠나 잠시 혼자만의 시간을 갖게 되었을 때입니다. 그나마 조금 있는 제 감수성이 발휘되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아마도 외로움 덕분 이었겠지요. 또, 연(緣)이란 한자에 민감했던 때이기도 했고요. 각각의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 인연이 되어 만나 또 다른 사연을 만들어 가기도 하고 이연(異緣)으로 만나 때로는 악연이 되어 버리기도 하는 점이 신기하게 다가왔던 때입니다. 지금은 참 단조로운 삶을 살고 있는 저에게는 그 때가 가장 왕성하게 타인에 대해 관심이 있었던 때이기도 했습니다. 그 후 다시 집으로 돌아와 글을 쓰는 걸 거의 잊고 지내다가 디지털 작가상을 계기로 중간부분부터 다시 시작하여 어렵게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까지 다듬어 보고자 했지만 더 나빠지는 것 같고 더 어렵게 느껴져 포기했습니다. 능력 부족입니다. 지금도 이런데 세월이 더 흐른 뒤 읽으면 부끄러워 참을 수 없겠지만, 제 지인께서 그것도 그걸로 의의가 있을 거란 말에 탈탈 손을 털었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동안 부족한 부분을 많이 느끼셨겠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장을 덮으시고 가벼운 마음으로 일상으로 돌아가셔서 좋은 인연을 찾으시길 기원합니다.  마지막으로 저의 소심함을 감안하여 끝까지 비판을 접어두시고 칭찬만으로 용기를 북돋아준 민정언니, 가휘 고맙고, 이 글이 전자책이라는 형태로 세상에 나올 수 있게 도와주신 전자출판협회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10년 5월 최은 드림

목차